다시 시작하는 당신과 함께

[연대활동]10차 페미시국광장

작성자 : 작성자관리자    작성일 :2019-10-02 14:00:06   작성 IP : 210.113.12X.XXX    조회수 : 110

KakaoTalk_20191002_135714779_05.jpg
KakaoTalk_20191002_135714779_01.jpg
KakaoTalk_20191002_135714779_03.jpg
KakaoTalk_20191002_135714779_04.jpg

10차 페미시국광장

<이제는 강간죄다! 폭행협박 증명요구 폐기하라!>

 

다시함께상담센터의 원소윤이 다녀왔습니다!

지난 토요일(28) 서울역사박물관 앞 도로에서 10차 페미시국광장이 진행되었습니다. 10차 시위의 주제는 강간죄였습니다. 혹시 대한민국 현행 법 상, ‘어떤 강간이 처벌받고 있는지 알고 계시나요? 강간이면 강간이고, 강간이라면 모두 처벌 받아야지 처벌받는 어떤 강간이 있다라니, 그게 무슨 말이냐고요? 형법 제297조 강간죄는 폭행 또는 협박으로 사람을 강간한 자를 처벌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강간이어서만은 안되고, ‘폭행 또는 협박을 통한 강간이라야 한다는 것이죠. 바로 이 부분에서 의문이 생깁니다. 강간이란, 합의하지 않은 성기 삽입으로 이미 그 자체가 폭행 또는 협박의 의미를 내재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왜 또 다시 강간의 요건으로 폭행과 협박이 필요한 것인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더욱이 판례에 따르면 강간죄를 성립시키는 폭행과 협박피해자의 반항을 불가능하게 하거나 현저히 곤란하게 할 정도여야 합니다. 법적 용어로서의 폭행이 무척 포괄적인 내용임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법적 용어로서의 폭행은 사람의 손을 세차게 잡아당기는 것, 마취약을 맡게 하는 것, 담배연기를 상대방에게 뿜거나 강제로 키스하는 것 등을 포괄하는 넓은 개념입니다. 하지만 판례에 따르면, 강간죄 구성 요건으로서의 폭행의 요건은 피해자를 항거 불능의 상태로 몰아넣는 것 정도라야 합니다. 71.4%의 여성은 바로 그 폭행’, 바로 그 협박은 동반되지 않은 성폭행 피해를 경험했다며 강간죄의 구성요건을 동의여부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평범한 시민으로서 법에 대해 아는 것이 많지 않지만, 법은 제재의 의미를 담고 있기도, 또 한편 묵인의 의미를 담고 있기도 한 것 같습니다. “어느 선부터 제재한다, 처벌한다는 말은 즉 어느 선까지는 묵인할 것이다와 맞닿아있기 때문입니다. 예컨대 음주운전의 경우를 보면, 처벌 기준에 따라 술자리에 임하는 사람들의 태도, 음주량이 달라집니다. ‘2 윤창호법시행 이전, “맥주 한 잔까지는 괜찮겠지.”하는 말을 종종 들어본 적 있지 않으신가요? 이런 식으로 법이 정한 기준선을 최대한으로 활용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현행 강간죄에 그대로 적용해볼 수 있는 말입니다. “강간까지는 괜찮지. 폭행만 안했다면.” 이상하고 너무 이상한 말입니다. 현행 강간죄에 따르자면, ‘합법적 강간이 존재할 수 있는 것입니다. 저는 묻고 싶습니다. 강간만이 아닌, 폭행과 협박의 경험을 증명하라는 법. 법은 피해자에게 무슨 짓을 하고 있는 것입니까. 피해자에게 어떤 드라마를 요구하는 것입니까. 대한민국 사회에서 성폭력은 꼭 극적인 상황에서만이 일어나는 것이 아닙니다. 성폭력은 누군가의 일상에서 일어나는 사건이며, ‘일상사건으로 전환시키는 범죄라는 점을 잊지말아야 합니다.

현재 대한민국의 법은 누구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까. “X같은 한국법, 그래서 사랑해.”라는 말, 누구의 입에서 나왔습니까. “법대로 합시다!”라는 말이 우리의 입에서 나오는 그날이 도래하길 바랍니다.

 

다시함께의 지미가 다녀왔습니다!

피해자에게 증명하라고 합니다. 폭행이나 협박이 있었는지, 강압적인 성관계가 이루어 졌는지를요. 왜 그 자리를 피하지 못했는지 거세게 반항하지 않았는지를 묻습니다. '강간'에 대한 죄를 묻는 법이, 그리고 조사하고 집행하는 많은 사람들이 피해자에게 이와 같이 물어옵니다.

형법 297조 강간죄는 '폭행 또는 협박'으로 사람을 강간한 자에 대해 처벌하고 있습니다. 이 조항에 따르면 반항이 불가능하거나 현저하게 곤란할 정도의 폭행 또는 협박이 있어야만 성폭력으로 인정을 받습니다. 하지만 현실에서 폭력 상황은 대부분 '권력'에 의해 발생하고 있으며 국제 사회는 이미 '동의 여부'로 강간을 정의하고 있습니다. 폭행이나 협박이 없다고 하더라도 동의가 없는 성적 침해는 처벌할 의무가 있습니다.

마지막 페미시국 광장에서는 이러한 강간죄의 개정을 위해 역사박물관 앞 광장에 모여 목소리를 냈습니다. 성폭력 생존자들의 연이은 발언과, 한 시간 가량 이어진 거리 행진을 통해 우리는 다시한번 강한 연대감을 느끼고 함께 말하는 것에 대한 필요성을 느꼈습니다. 올해 페미시국 광장은 이렇게 막을 내렸지만 여성들의 목소리는 끊임없이 재생산 될 것입니다.

 

다시함께의 권경란이 다녀왔습니다!

대부분의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폭력이 그렇지만, 강간과 성폭행, 이 주제에서 완벽하게 안전하다고 말할 수 있는 여성은 없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렇게 언제 어떻게 어디서 튀어나와 여성의 삶과 연관을 맺게 될지 모르는 공포 속에서 강간죄가 여성을 제대로 보호하고 있는지에 대해 묻는다면 여전히 물음표입니다. 강간죄를 들여다보고 있으면 과연 이 법이 지키려 하는 것이 여성 그 자체인지, 아니면 순결인지에 대한 의문이 듭니다. 특히나 폭행 협박 증명 요구 사안에서 더욱 그렇습니다.

페미시국광장, 그 대단원의 마지막 주제는 강간죄였습니다. 목숨을 걸어가며 순결을 지키라는 구시대적인 발상이 여전한 폭행 협박 증명 요구를 동의 여부로 바꾸라는 목소리가 서울역사박물관 앞을 시작으로 광화문을 휘감았습니다. 서울역사박물관 앞에서 성폭력생존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우리 모두의 편견을 부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이어 거리 행진을 진행하며 강간죄 개정을 요구했습니다.

10차 강간죄 개정요구. 페미시국광장은 이제 이렇게 막을 내렸습니다. 10번의 페미시국광장에서 여성들은 각각 다른 주제로 그러나 성평등이라는 하나의 주제를 위해서 거리로 나와 외쳤습니다. 우리는 모두 알고 있습니다. 더 이상 여성들은 침묵하던 과거로 돌아갈 수 없다는 걸 그리고 이제 이 요구와 질문에 국회와 사회가 응답해야 할 때입니다

 


이전 리스트


총 게시물: 249   페이지: 1/17   오늘: 866   전체: 421819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10.02
조회수: 111

[연대활동]10차 페미시국광장

내용 : ​10차 페미시국광장<이제는 강간죄다! 폭행협박 증명요구 폐기하라!>   다시함께상담센터의 원소윤이 다녀왔습니다!지난 토요일(28일) 서울역사박물관 앞 도로에서 10차 페미시국광장이 진행...

작성일 : 2019.10.02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10.01
조회수: 82

[센터소식]상담원 전문성 강화사업 - 여...

내용 : 9월 26일 오전 10시에서 오후 1시까지 3시간 동안 상담원 전문성 강화사업의 일환으로 '여성주의 상담'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강의는 중요성이 높은 만큼 1, 2회차로 나눠 진행될 예정인데요. 상담을 진행...

작성일 : 2019.10.01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10.01
조회수: 70

[연대활동]토론회 「서울시 성매매피해...

내용 : 9월 24일(화) 10:00~12:00,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서울시 성매매피해지원 현황과 과제-산업형성매매현장을 중심으로-」라는 주제 토론회가 열렸습니다.서울시성매매피해여성지원협의회가 주최하고 서울특별시가 ...

작성일 : 2019.10.01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10.01
조회수: 68

[센터소식]2019년 내담자 역량강화교육 6차

내용 : 9월 30일 오후 12~3시, 여성가족재단 4층 컨퍼런스룸에서 다시함께상담센터 이용자 6분을 모시고 아로마테라피 활동을 진행하였습니다!  아로마 테라피 이론교육과 시향, 힐링 디퓨저 만들기까지!!! 아...

작성일 : 2019.10.01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9.25
조회수: 788

[연대활동] 9차 페미시국광장

내용 : 9차 페미시국광장 <‘성착취’ 카르텔 박살내자!>   양하영 선생님 9월 20일 금요일 저녁 6시 30분에 성매매 추방주간을 맞아 [‘성착취’카르텔 박살내자]라는 주제로 제 9차 페미시국광장이 진행되었...

작성일 : 2019.09.25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9.20
조회수: 101

[기획기사] 온라인상담데이X인터넷시민...

내용 : 온라인상담데이X인터넷시민감시단 기획)   조건만남, 랜덤채팅 속 성착취   담당자 선영선 (다시함께상담센터 상담팀)   일상 속에 접근이 쉬운 랜덤채팅 어플들 스마트폰이 보편화된 ...

작성일 : 2019.09.20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9.20
조회수: 114

[연대활동] 성매매구인광고사이트 1심 ...

내용 : 악*** 관련 연대활동)   성매매구인광고사이트 <악***> 1심 선고 공판 결과   담당자 강윤정 (다시함께상담센터)   거짓광고로 눈속임하는 성매매구인광고사이트에 게재된 수많은 게...

작성일 : 2019.09.20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9.20
조회수: 74

[기획기사] 성매매+Cross 기획기사 : 반...

내용 : 성매매+Cross 기획기사)   반성매매 × 시민   담당자 권경란 (다시함께상담센터 감시사업팀)   성매매와 대중의 접점을 만들고 싶었어요.최근 여성폭력 이슈와 관련된 많은 범죄가 일반 대...

작성일 : 2019.09.20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9.11
조회수: 144

[센터소식] 성매매추방주간도 다시함께...

내용 : [센터소식] 성매매추방주간도 다시함께와 함께! 

작성일 : 2019.09.11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9.10
조회수: 146

[연대활동]8차 페미시국광장

내용 : 폭풍이 몰려오기 전의 지난 9월 6일 금요일 여덟 번째, 페미시국광장이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렸습니다. “일상의 남성카르텔을 부순다.” 라는 주제로 여성들이 살아가며 전쟁처럼 겪는 이상의 남성카르텔에...

작성일 : 2019.09.10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9.02
조회수: 188

[센터소식]시민활동단 왓칭유 후속모임

내용 :  8월 21일, 28일(수) 19:00~21:00 총 2번에 걸쳐 시민활동단 왓칭유 후속모임이 진행되었습니다 !  첫 모임은 왓칭유 최총평가 때 선물로 드렸던 '성매매 안하는 남자들'을 읽고 함께 이야기를 나...

작성일 : 2019.09.02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9.01
조회수: 54

[coming soon] 다시함께의 9월, 10월

내용 : - 시민과 함께9/20 미투운동과 함께하는 시민행동—페미시국광장- 여성과 함께9/19 종묘 식사 프로그램9/27 선릉역 아웃리치9/27 6차 내담자 역량강화교육- 다시함께9/26 전체직원교육– 여성주의 상담...

작성일 : 2019.09.01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8.30
조회수: 106

[연대활동] 7차 페미시국광장

내용 : 지난 8월 30일 금요일, 일곱 번째 페미시국광장이 열렸습니다.‘국산 야동’ 유통 사이트를 처벌하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시위에서는 초범이라 기소유예 처분, 가해자가 반성하고 있기 때문에 기소유예 처분을 내리...

작성일 : 2019.08.30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8.26
조회수: 191

[센터소식] 동작구 복지나눔축제 연합캠...

내용 :  지난 8월24일(토)에 '여성 안전 동작구 ! 지역사회 보장협의체 여성분과'라는 이름으로 서울남부해바라기센터, 서울시립 십대여성일시지원센터 나무, 여성과 아동을 위한 희망충전소 그리고 서울특별시 다...

작성일 : 2019.08.26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8.23
조회수: 76

[연대활동] 6차 페미시국광장

내용 : 6차 페미시국광장 “검·경 개혁 여자들이 한다! 여성의 죽음을 멈추는 분노의 행진!”   강윤정 선생님“8월 23(금) 7시,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6차 페미시국광장 <여성의 죽음을 멈추는 분노의 행진&...

작성일 : 2019.08.23

이름 선택/해제 제목 선택/히제 내용 선택/해제

검색

다시함께상담센터 로고

    06939 서울특별시 동작구 여의대방로 54길 18 서울여성플라자 4층
    Tel : 02-814-3660  Fax : 02-814-3556  Email : dasi2003@chol.com
    COPYRIGHT(C) 2016 서울특별시 다시함께상담센터 .ALL RIGHTS RESERVED. Made by 비앤아이